티스토리 뷰

 이제는 알고 먹어요! 설날 대표 음식 ‘떡국’의 유래

 

어느덧 병신년 새해가 밝은지도 한 달이 지났습니다. 이제 며칠 뒤면 1년 중 가장 큰 명절 설이 다가오는데요. 설하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대표 음식은 떡국입니다. 매년 설 가족들과 함께 모여 먹는 떡국! 떡국 한 그릇 먹어야 나이를 한 살 더 먹는다는 말이 있을 만큼 설과는 떼어놓을 수 없는 음식인데요. 그렇다면 떡국은 과연 언제부터, 왜 설날에 먹게 되었을까요? 그래서 오늘 <삼성생명 블로그L>에서는 설에 먹는 떡국의 유래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떡국의 유래

떡국의 유래, 언제부터 설날에는 떡국을 먹었을까?

 

설날에 떡국을 먹는 풍속은 언제부터였는지 정확하게 알 수는 없지만 조선 후기에 편찬된 동국세시기, 열양세시기 등 우리나라의 풍속을 기록한 문헌에 따르면 정조차례와 세찬에 없어서는 안될 음식으로 기록되어 있는 것으로, 아주 오래 전부터 떡국을 즐긴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또 최남선의 조선상식에서 매우 오래된 풍속으로 신년 축제 시에 먹던 음복적 성격에서 유래된 것이라고 나와 있는데요. 그럼 우리가 먹는 떡국에는 어떠한 의미가 있을까요?

 

 

떡국의 의미

떡국 한 그릇에 담겨있는 의미

 

떡국에 들어가는 흰 가래떡은 무병장수를 의미한다고 합니다. 가래떡을 동전처럼 얇게 썬 것은 부자가 되고 싶은 바람 때문에 얇게 썰어서 넣어 먹었다고 하는데요. 단명과 배고픔을 달고 살았던 조상들의 소망과 염원이 담겨 있는 하얀 떡국이 지난해 안 좋았던 일들을 싹 잊고 새롭게 새해를 시작하자는 의미로 발전하여 설날에 떡국을 먹기 시작했다고 해요.

 

 

지역별 떡국

지역별로 다양한 떡국

 

흔히 볼 수 있는 흰 가래떡이 동전처럼 얇게 썰린 떡국 외에도 생 떡국, 굴 떡국, 조랭이 떡국 등 지역마다 다양하고 떡국들이 존재하는데요. 이번에는 지역별로 다양한 떡국에 대해 알아보도록 할게요.

 

지역별 떡국 지도

 

떡국의 모양과 재료는 지역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는데요. 경기도 개성식 떡국은 일반 가래떡이 아닌 흰떡을 동글동글하게 잘라낸 조랭이 떡국입니다. 이 조랭이 떡국은 누에고치를 닮아 새해가 술술 풀리라는 의미로 만들었다고 해요. 경남 지역은 바다와 인접하여 겨울 제철인 굴을 떡국에 넣어 먹는다고 합니다. 충청북도는 부드러운 미역이나 다슬기를 넣고 맵쌀 가루를 끓는 물에 반죽에 만든 생 떡꾹을, 충청남도는 닭을 삶은 육수에 쌀가루 반죽을 가래떡 모양으로 만들어 썰어 넣고 찢어놓은 닭고기를 얹은 닭 생 떡국과 구기자가루로 색을 낸 구기자 떡꾹을 먹는답니다. 이외에도 위의 지도처럼 지역마다 전해 내려오는 특색 있는 떡국들이 존재한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지금까지 설날에 먹는 떡국의 유래와 의미, 그리고 지역마다 다른 떡국의 차이점을 알아보았는데요. 지역마다 차이는 있지만 한 해가 새롭게 시작하는 설에 한 해가 행복하고 건강하자는 뜻은 공통점으로 존재하는 것 같습니다. 다가오는 설 명절에 맛있는 떡국 드시고 건강하고 행복한 한 해 보내시길 바랄게요!

 

 

 

 

자산컨설팅 신청하기 생활습관건강보험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