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명절 준비! 올바른 설 차례상 차리기 노하우

 

우리나라 최대 명절인 설날에는 차례를 지내고 웃어른들을 찾아뵙고 세배를 하며 덕담을 나누는 등의 풍습이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에는 민족 대대로 전해져 내려오는 설날 차례상 차리기 풍습을 제대로 몰라 차례상을 차려주는 서비스까지 생겨나고 있다고 하는데요. 그래서 오늘 <삼성생명 블로그L>에서는 설날 차례상 차리기 노하우에 대해서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제대로 알고 직접 차린 차례상으로 조상님들께 인사를 드리는 게 민족 대 명절 설날을 준비하는 우리의 올바른 자세가 아닐까요? 그럼 지금부터 바로 만나볼게요!

 

 

차례상 차리는 법! ‘5열’이 기본 원칙

차례상

 

차례상을 차릴 때는 지역별로 조금씩 차이가 있지만 ‘5열’이 기본 원칙입니다. 위의 그림처럼 신위에서 가장 가까운 첫째 줄에는 술잔, 떡국을, 둘째 줄에는 육전과 육적, 소적과 어적을, 셋째 줄에는 육탕(육류), 소탕(두부, 채소류), 어탕(어패류) 등 세 종류의 탕을 놓습니다. 넷째 줄에는 포, 나물, 간장, 김치, 식혜 순으로 올리고 마지막 열에는 과일을 올려주세요. 차례상에 올려놓는 음식의 종류가 많아 헷갈리기 쉽지만 앞 열에서 뒤로 갈수록 밥에서 반찬, 후식 순서대로 놓는다고 생각하시면 조금 쉽겠죠?

 

또한 차례상을 차릴 때 지켜야 할 원칙이 몇 가지가 더 있는데요. 아래 사자성어를 통해 확인해 보세요^^

 

좌포우혜 : 좌측에는 포, 우측에는 침채(백김치), 식혜
어동육서 : 생선은 동쪽, 육류는 서쪽
동두서미 : 생선의 머리는 동쪽, 꼬리는 서쪽
홍동백서 : 붉은 과일은 동쪽, 흰색은 서쪽
조율이시 : 왼쪽부터 대추, 밤, 배, 감 순서대로
생동숙서 : 날것은 동쪽, 익힌 나물은 서쪽
좌반우갱 : 밥은 왼쪽, 국은 오른쪽

 


차례상 제물의 의미는?

차례상 차리기

 

차례 음식은 이처럼 올라가는 음식이 정해져 있는데요. 아무 음식이나 올리면 예법에 어긋나기 때문입니다. 일례로 복숭아는 귀신을 쫓는다고 하여 차례상에는 올리지 않으며 꽁치, 갈치 등 ‘치’가 들어간 생선이나 잉어와 같이 비늘이 있는 생선도 쓰이지 않습니다. 또한 고춧가루와 마늘 양념은 금물! 팥고물도 붉은색 대신 흰 앙금을 사용하셔야 한답니다.

 

상에 올라오는 차례 음식에도 각각의 의미가 있는데요. 그중에서 ‘밤’은 후손 중 영의정, 좌의정, 우의정 등 3정승이 나오라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황금색의 ‘배’는 깨달음을 뜻한답니다.


 

지역별로 알아보는 차례상

설날 차례상

 

지금까지는 일반적인 차례상 차리는 방법을 소개해드렸는데요. 이번에는 차례상에 올라가는 특색 있는 지역별 음식을 알려드릴게요. 먼저 수도권 및 경기도 지역은 주로 고기를 사용하고 다산과 풍요를 상징하는 북어를, 내륙지역인 충청도는 삶을 통닭을 올리기도 하고 도라지, 파, 고기 등을 꼬치에 낀 요리가 올라가기도 한답니다. 홍어로 유명한 전라도 지역은 차례상에도 홍어를 포함한 문어와 같은 해산물이 올라가고, 대부분이 산간지역인 강원도는 나물과 감자, 고구마를 이용한 음식과 버섯류를 이용해 부침이나 전 등을 올린답니다. 바다를 접하고 있는 경상도는 대구, 돔배기 등 다양한 생선들이 차례상에 올라가고 마지막으로 제주도는 내륙에서는 귀한 옥돔이나 전복을 차례상에 올리고 있답니다.

 

 

지금까지 올바른 명절 준비, 설 차례상 차리기 노하우와 지역별 차례상의 특색음식까지 알아보았는데요. 다가오는 설 명절에 예법과 전통에 맞는 차례상으로 차례를 지낸다면 더욱 의미 있는 설날이 되지 않을까요? 오늘 <삼성생명 블로그L>에서 알려드린 차례상 차리기 노하우가 도움이 되셨기를 바라며,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즐거운 명절 연휴 되시길 바랍니다.^^

 

 

 

 

 

자산진단리크루팅
 
 


 

신고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김모씨 정해진 제례규칙 없다며? 각 지역마다 고유의 제례법으로 한다고 반모씨가 말씀하셨지 아마... 2017.01.27 22:09 신고
  • 프로필사진 김모씨 정해진 제례규칙 없다며? 각 지역마다 고유의 제례법으로 한다고 반모씨가 말씀하셨지 아마... 2017.01.27 22:09 신고
  • 프로필사진 타파 제사 지내지 마라 2017.01.27 23:18 신고
  • 프로필사진 이게뭐라고 웃기고 있네.. 이게 다 갑자기 양반이 된 서민들이 양반 흉내 내려던 건데 근본도 없는 하례허식이다. 또 70년대 부모에게 효도하고 나라에 충성하란 뜻의 말잘듣는 국민 만들려는 정치적 목적이 숨어 있는 건데 아무튼 말하자면 입아프다. 제발 정보랍시고 이런기사 좀 내보내지 말아라. 2017.01.27 23:31 신고
  • 프로필사진 ㅋㅋㅋㅋㅋㅋㅋ123 욕한바지 보러 왔습니다ㅋㅋ 2017.01.27 23:56 신고
  • 프로필사진 아직도 이런글 쓰는 기자가 앳되구나 2017.01.28 00:40 신고
  • 프로필사진 김혜정 이런거 하지마. 지금 시대에..그냥 고인이 좋아하는 음식 한두가지 올리고 가족이 모여 기억하고 추모하면 가장 아름다움 2017.01.28 00:43 신고
  • 프로필사진 기본도 없는 것들이 불평만하네 또라이들만 있네 여기 2017.01.28 01:47 신고
  • 프로필사진 유교문화 자체가 악습 제사 문화 없애야 한다 ! 2017.01.28 06:21 신고
  • 프로필사진 닭털뽑으러가자 죽은 사람이 와서 음식먹냐? 제사, 차례. 없어져야할 구시대적 악습이다. 죽은 부모. 생전 좋아했던 음식. 먹이고 싶은 마음. 이해는 가나. 저건 아니다. 2017.01.28 06:25 신고
  • 프로필사진 woojun 녹차나 물 한잔 올려도된다더라 격식이 중요하냐 마음이 중요하지.성균관에서 말했다.제사의식 없다고. 2017.01.28 07:27 신고
  • 프로필사진 부추기지마세요 이거 실제로는 박정희정권이 가지수 늘려서 강조한 거라는거 이제 국민들이 다 알고 있습니다.
    이런글 쓰지 마시고 실제 제삿날 필요한 사항을 알려 주시는게 도움될듯...
    실제 설날과 추석은 간단히 싣사나눔이면 됩니다
    2017.01.28 09:00 신고
  • 프로필사진 라이오나 역사적 근거 하나도 없는 사기성 정보를 올 해도 이렇게 앞장서서 재생산을 하시네. 박정희의 유산 ㅉ 2017.01.28 09:37 신고
  • 프로필사진 헤라 지역별로 상차림이 다른건 구하기 쉬운 재료를 사용하기 때문이다. 난 구하기 쉽고 처리하기 쉬운 냉수나 한대접 차려보고자 한다.
    산사람이 중허지, 귀신이 중할까?
    이런걸로 고생하고 싸우고 맘상해하지 말자.
    2017.01.28 09:58 신고
  • 프로필사진 중국집 전통은 개뿔 ㅋㅋ제사가 언제부터 이렇게 불편하게 차려졌는지나 먼저 알아보고...... 2017.01.28 11:14 신고
  • 프로필사진 문강수 저건 아주 옛날 있는집 양반들이 쓰던거
    굳이 따라 할 필요를 못느낌
    지금은있는것 정성들여 올리면 된다 생각합니다
    2017.01.28 11:35 신고
  • 프로필사진 jeiod 이런 걸 바로 허례허식이라고 하죠. 유교경전 어디에도 나와있지 않은...마음가짐이 중요한거죠. 2017.01.28 12:03 신고
  • 프로필사진 ㅎㅎ 없는거 만들지 마라....오키?? 2017.01.29 15:57 신고
  • 프로필사진 anna 이번 설에 마침 실검에 제사상차리기 있어서 이글 보고 도움 받았어요.
    왜 매번 이렇게 헷갈리는지.
    시즌에 맞는 글 감사합니다.!!!
    2017.01.31 09:10 신고
  • 프로필사진 스티치 좋은 정보네요! 잘 봤어여~~ 나중에 추석에도 차례상 올려주세요! 설과 추석 차례상이 다를지 궁금해서요! 2017.01.31 10:17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