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삼성생명 소식] 삼성생명 통합올인원CI보험 출시

 

◇ CI 보장 확대하고, 생활비 지급과 건강관리 서비스 더한 상품
- 보장 대상 질병/수술을 기존 28개에서 45개로 확대
- CI 발병시 보험금 선지급, 생활비 확보 위한 특약 신설
- 전담 간호사 통해 진료 지원, 건강 상담 등 서비스 제공

  

삼성생명은 11일부터 보장 대상 질병, 수술의 범위를 확대하고, 건강관리 서비스도 제공하는 ‘통합올인원CI보험’을 판매합니다. 이 상품은 판매 중인 CI(Critical Illness, 치명적인 질병) 보험을 개정한 상품으로, 특약을 통해 보장 대상인 질병, 수술의 범위를 28개에서 45개까지 넓혔습니다. 또한 CI 진단시 생활비 등을 받을 수 있고, 고객의 질병 치료는 물론 예방에도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삼성생명 보험

 

‘통합올인원CI보험’은 기본적으로 종신보험이지만, 암/뇌졸중 등 CI 진단을 받은 경우 보험금의 일부를 선지급하여, 치료비나 생활비로 쓸 수 있도록 했는데요. 예를 들어 주계약 1억 원을 가입한 고객이 CI 진단을 받게 되면 8,000만 원을 먼저 지급받고, 이후 사망 시 2,000만 원을 받게 됩니다.

 

보장 대상 질병에는 위암, 폐암, 간암 등과 소액암(갑상선암, 전립선암 등)은 물론이고, 특약을 통해 그동안 보장하지 않았던 만성 간/폐/신장 질환, 세균성 수막염 등까지 포함되었습니다. 또한, 의료기술의 발달로 빈도수가 높아진 각종 장기 절제술, 체내 심박조율 장치 이식술 등도 보장 대상에 포함되었습니다.

 

한편 CI진단을 받을 경우 추가 생활비가 소요된다는 점을 감안해 ‘생활자금특약’을 도입했습니다. 이 특약에 가입한 고객이 CI진단을 받으면 기본 지급되는 보험금 외에 매년 1000만 원씩, 5년간 최대 5000만 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입 금액 5000만 원 기준, 3년 갱신형, 보험기간 100세)

 

CI보험

 

가입 후 15년 이내에 CI진단을 받은 고객에게는 ‘CI케어서비스’를 새롭게 제공합니다.

 

‘CI케어서비스’는 전담 간호사를 통해 진료 동행, 입/퇴원 수속은 물론 일반적인 건강상담이나 진료 예약 등의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서비스로 5년간 지원됩니다. 이 외에도 '걷기 보너스'를 도입해 목표 걸음수(연간 300만 보)를 달성하면 모바일 상품권을 연 1회, 최대 15년간 받을 수 있는데요. 단, ‘CI케어서비스’와 ‘걷기 보너스’는 모두 주보험 기준 5000만 원이상 가입한 고객에게 제공됩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이번 신상품은 CI보험의 보장 범위를 대폭 확대했고, 여기에 생활비 보장, 건강관리 서비스를 더한 상품”이라며, “질병의 치료는 물론 예방과 관리를 모두 아우르는 종합 보험"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통합올인원CI보험 자세히보기

 

 

 

자산진단 보험재진단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