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보험이 일합니다. 삼성생명이 일합니다> 캠페인 광고 스토리

 

지난번 ‘보험이 일합니다. 삼성생명이 일합니다’ 론칭 편 광고 스토리에 이어 오늘은 본편 스토리를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삼성생명의 새로운 캠페인 광고는 ‘아빠 30년차, 보험 30년차’ 편과, ‘엄마 1년차, 보험 1년차’편 총 두 편으로 나눠지는데요. 어떤 내용일지 궁금하시다고요? 지금부터 바로 만나볼게요!  

 

 

아빠 30년차, 보험 30년차 편

삼성생명

 

이 세상의 아들들이 기억하는 아버지의 모습은 어쩌면 환하게 웃는 얼굴보다 조금 멀찍이 서있는, 아버지의 뒷모습이 아닐까요? 지금도 오해하고 있는 사랑의 매, 서툴게 주고 받는 안부, 따뜻하지만 어색한 눈맞춤까지 아버지를 뒤에서 바라보아야 했던 수많은 이유들이 있겠죠.

 

하지만 우리는 자라면서 그 단단한 뒷모습이 흔들리기도 한다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그리고 서로를 이해하고 비로소 가까이 다가설 수 있는 용기를 가지게 될 때쯤, 우리는 아버지라는 바톤을 넘겨받게 됩니다. 바로, 내가 아버지가 되는 순간입니다.

 

TVC


아버지와 함께 찍은 사진을 바라보며 때론 힘들고 고생도 했던 기억이 떠오릅니다. 하지만 힘든 시기를 극복해내고 오늘까지 가족이 늘 하나일 수 있었던 건 아버지만큼 가족을 위해 일해온 30년차 보험의 덕도 있었을 것입니다. 그리고 환하게 웃는 아들을 바라보며 앞으로의 30년도 우리 가족을 위해 일해줄 보험을 생각합니다. 지난 30년 간 가족을 지켜준 보험이 앞으로의 30년도 내 아들을 위해 일해줄 것임을 굳게 믿습니다.

 

 

엄마 1년차, 보험 1년차 편

삼성생명 광고

 

자녀의 탄생은 우리 인생에서 가장 큰 축복 중 하나일 것입니다.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행복의 탄생이지만, 동시에 걱정도 시작됩니다. ‘이 자그마한 아이가 건강히 자랄 수 있을까?’, ‘다른 집 아이들에 비해 부족함이 없게 키워야 할텐데’  1년차 엄마들은 자나 깨나 아이 걱정 뿐일 것입니다.

 

하지만 걱정의 대상은 아이 하나만이 아닙니다. 아기를 건강히 잘 키우기 위해서 가장 중요한 건 바로 엄마의 건강인데요. 자라나는 아이의 보폭만큼, 옆에서 그리고 뒤에서 함께 걸어줄 엄마의 건강한 발걸음이 아이에겐 가장 큰 축복일 것입니다.

 

삼성생명 보험

 

여러분이 마흔 살 늦둥이 딸을 둔 1년차 엄마라면 어떨까요? 기대했던 육아가 때때로 고되고 벅찰 때 ‘우리 딸 대학 갈 때쯤이면, 나는 더 힘들지 않을까?’하는 걱정이 들 수도 있습니다. 그 고민을 덜어주기 위해 엄마 1년차 때부터 당신과 함께 보험이 일합니다.

 

20년차 엄마는 좀 힘에 부칠지 모르지만, 20년차 보험은 지금처럼 쌩쌩할 테니까요!

 

나를 위해 일해주는 보험이 있기에, 1년차 엄마는 아기에게 믿음과 행복을 지켜줄 수 있는 든든한 엄마가 되어줄 것입니다.

 

 

보험의 가치가 무엇이냐고 묻는다면, 삼성생명은 ‘나와 가족을 지키는 힘’이라고 대답하고 싶습니다. 믿음직한 엄마가 되어주기 위해, 앞으로 건강하게 자라날 아이를 위해. 나와 내 가족을 든든하게 지키는 힘, 보험. 이번 광고를 통해 삼성생명은 긴 인생 오래오래 든든하게 고객과 그 가족을 위해 일할 것이라는 약속을 전하고 싶습니다.

 

 

 

"보험이 일합니다" 자세히 알아보기

 

 

 

 ‘엄마 1년차 보험 1년차’편과 ‘아빠 30년차 보험 30년차’편을 통해, 고객의 일상 속 담긴 보험의 가치와 역할을 지금 확인해보세요.

 

 

 

 

 

 

 

 

자산진단 리크루팅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