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겨울을 준비하는 우리 아기 건강 육아법

 

아침, 저녁으로 부는 차가운 바람이 가까워진 겨울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실∙내외 온도 차가 크고 건조한 겨울엔 체온 조절 기능이 성인만큼 발달되지 않은 아기들은 더욱 세심한 돌봄이 필요한데요. 오늘 Samsung Life&에서는 겨울을 맞이하는 아기의 건강한 겨울나기를 위해 알아둬야 할 상식들에 대해서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아기를 위한 월동준비를 하셔야 하는 엄마들께서는 지금부터 주목하세요! ^^

 

 

겨울철 육아의 핵심은 적정 온도와 습도 유지

육아

 

아기들은 기본적으로 면역력이 약한 데다 스스로 움직여 열을 낼 수 없기 때문에 체온이 쉽게 떨어질 수 있습니다. 그래서 겨울철만 되면 감기에 걸리거나 코가 막히는 등 여러 가지 질병에 걸리기 쉬운데요. 이런 이유로 체온 유지와 집 안의 온도와 습도 조절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합니다. 방 안의 온도는 20℃~22℃, 습도는 45% 내외로 유지해 서늘하고 건조해지지 않게 유의해야 합니다. 온∙습도계를 장만해 수시로 실내 온도와 습도를 체크하는 것도 중요하죠. 날씨가 춥다고 실내 온도를 무리하게 높이는 경우엔 아기의 체온이 올라가 태열이 생기거나 일시적인 빈호흡증이 나타날 수 있어 유의해야 합니다.

 

 

땀에 젖은 옷 수시로 갈아 입히기

건강 육아

 

체온 조절 능력이 미숙한 아기들은 겨울철에도 땀을 많이 흘리는 편입니다. 땀이 식으면 체온이 급격히 떨어져 감기에 걸리기 쉽죠. 때문에 땀이 나면 옷을 수시로 갈아 입혀야만 합니다. 또한 춥다고 두꺼운 옷을 입히기보단 내복을 입히고 얇은 옷을 여러 겹 입힌 후 속싸개로 감싸주는 것이 좋습니다. 옷을 갈아 입히기도 편리하고 체온을 따뜻하게 유지시켜주기 때문이죠. 이 때 내복은 땀 흡수가 잘되고 통기성이 좋은 면 소재의 제품을 입혀주세요!

 

TIP. 아기와 함께 외출할 때 역시 너무 두꺼운 옷 한 벌을 입히기보다 얇은 옷을 여러 겹 입히는 것이 좋습니다. 실내에 들어갔을 경우 아기가 땀이 날 때 옷을 입고 벗기기 편하고 옷과 옷 사이에 공기 층이 형성돼 아기의 체온을 따뜻하게 유지시켜줘 두꺼운 옷을 입는 것보다 훨씬 효과적이죠. 땀을 너무 많이 흘릴 때를 대비해 여분의 옷을 챙기는 것도 중요합니다.

 

 

아기의 잠자리는 따뜻하지만 답답하지 않게!

겨울 육아

 

아기는 잠을 잘 때도 땀을 흘리기 때문에 옷과 마찬가지로 잠자리에도 세심한 관심이 필요합니다. 너무 두꺼운 이불보다는 땀 흡수가 좋은 면 소재의 이불을 여러 겹 덮어주는 것이 좋은데요. 바닥에 까는 요 역시 너무 두꺼우면 아기가 답답해할 수 있는 데다 보온 효과도 의외로 적습니다. 요 위에 타월을 한 장 깔아 땀이 날 때마다 갈아주면 쾌적한 잠자리를 만들어 줄 수 있습니다. 수면 조끼를 입히거나 덧신을 신겨주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발은 우리 몸에서 열이 가장 쉽게 빠져나가는 부위기 때문에 덧신을 신겨주는 것만으로도 한기를 덜 느낄 수 있습니다.

 

TIP. 전기장판은 아이에겐 절대 금물입니다. 피부가 예민한 아기들은 전기장판의 높은 온도로 인해 저열 화상을 입을 수 있기 때문인데요. 외풍이 심한 경우에는 얇은 커튼과 두꺼운 커튼을 이중으로 설치하면 바람을 막아주고 따뜻한 공기 층을 형성시켜 주세요!

 

 

가습기는 저녁시간에 잠깐 사용할 것!

겨울 육아법

 

실내 난방으로 인해 공기가 건조해지면 아기의 호흡기를 메마르게 해 기침을 유발할뿐 아니라 합병증이 생길 수 있습니다. 이런 경우 가습기를 사용하게 되는데요. 하지만 종일 틀어놓는 것보다 저녁 시간에만 잠깐 트는 것이 좋습니다. 찬 가습이 분사되기 때문에 아기의 기관지에 해로울 수 있을 뿐 아니라 실내 온도가 낮아지고, 집안에 습기가 차 곰팡이가 생길 수 있기 때문입니다. 가습기를 놓을 때는 수증기가 천장으로 올라가면서 방안 전체에 퍼져 실내 습도를 효과적으로 높일 수 있도록 선반이나 책상 위 등 조금 높은 곳에 놓아주세요!

 

TIP. 가습기는 매일 물을 갈아주고 세척해줘야 합니다. 고여있는 물은 2시간 뒤부터 세균이 번식하기 시작하기 때문인데요. 게다가 2~3일만 씻지 않아도 내부에 물때가 생기기 때문에 세심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구석구석 깨끗이 청소한 뒤 햇빛이 잘 드는 베란다에 두어 물기를 완전히 말리는 것도 중요합니다. 또한, 오염된 물을 그대로 채워 넣을 경우 수증기와 함께 묻어 나와 아기의 호흡기로 들어갈 위험이 있기 때문에 가습기에 물을 채울 경우 한번 끓였다가 식힌 물을 사용해 주세요!

 

 

겨울철 목욕은 다른 계절보다 신중하고 세심하게!

아기 목욕법

 

아기의 피부는 예민해서 겨울철 목욕에 세심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뜨거운 물속에 오래 있으면 각질이 벗겨져 피부 건조증을 유발하기 쉬운 데다 욕실에서 나오면 체온이 갑자기 떨어져 감기에 걸리기 쉽기 때문입니다.  

 

목욕물의 온도는 여름철보다 약 2℃ 높은 38℃~40℃가 적당하고, 아기가 욕실에서 나왔을 경우 추위를 느끼지 않도록 실내 온도를 24℃로 맞춰주세요. 목욕은 10분 내외로 마치고 보습제는 물기가 마르기 3분 안에 발라줘야 피부가 건조해지지 않고 수분이 날아가는 걸 방지할 수 있습니다. 목욕 후에는 바로 수건으로 몸을 감싸 체온이 떨어지지 않게 해줘야 한다는 점 명심하세요!

 

TIP. 욕실에 난방이 안될 경우, 욕조에 뜨거운 물을 미리 받아놓고 문을 닫아두면 공기가 데워져 아기가 따뜻하게 목욕을 할 수 있습니다. 욕실 밖 실내 온도는 평소보다 2℃ 정도 높여두면 목욕을 마치고 욕실 밖으로 나왔을 때 차가운 공기로 인해 체온이 떨어지는 것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욕실에 미니 히터를 틀어놓아도 되지만 예열 용도로만 사용하고 씻기 전에 꺼둘 것을 추천합니다. 히터를 계속 틀어두면 피부의 수분이 증발해 건조증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죠.

 

 

지금까지 겨울을 맞이하는 우리 아기를 위해 알아둬야 할 육아상식에 대해 소개해드렸는데요. 피부가 예민하고 체온 조절이 미숙한 아기들은 겨울철에 각별한 관심과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는 점 명심하시길 바라며, 오늘 소개해드린 겨울 육아법이 도움이 되셨기를 바랍니다. ^^

 

  

  

 

공유하기 링크
TAG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