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상의 과학, 싸이언스 적립이 필요한 4월


삼성생명 블로그 4월 테마 “Life is Science”

일상의 과학, 싸이언스 적립이 필요한 4월


4월은 과학의 달입니다.

화창한 달에 과학을 이야기하는 것이 어쩌면 과학적일지도 모르겠어요. 그런데 과학이라고 하면 어쩐지 멀게 느껴지고, 이름만 들어도 머리가 아파오신다고요? 그런 분들에게 일상을 풍요롭게 하는 과학 이야기를 들려드리려고 합니다. 우리 삶과 전혀 멀리 있지 않은 과학, 머리가 아프기보다 마음을 간지럽게 하는 과학의 새로운 면모를 보실 있을 겁니다.


과학은 멀리 있지 않다. 과학으로 이해하는 일상의 신기한 현상들

▲ http://www.samsunglifeblogs.com/2246


우리의 삶 속에서 작동하는 과학원리들을 통해 일상을 더 신기하고 즐겁게 살아갈 수 있게 해 줄 이야기들을 준비해 보았습니다. 하루의 시작과 끝을 책임지는 비누의 원리, 우리의 낮과 밤을 함께하는 태양과 달의 이야기, 중독성 甲 탄산음료의 비밀에 대해 전해드립니다.


인간의 생로병사, 수명, 질병, 유전 등 생명과학으로 바라보는 인간의 생애

▲ http://www.samsunglifeblogs.com/2247


인간의 삶은 태어나서 늙고, 병들고, 죽는 과정을 거쳐갑니다. 누구도 이 과정에서 자유롭지 않지요. 당연히 그 과정에 관심과 의문을 품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런 관심과 의문이 우리가 더 삶에 열중할 수 있도록 도와줄 수도 있습니다. 

현대의 생명과학은 인간의 생로병사, 수명과 질병, 유전 등을 연구합니다. 인간의 생로병사는 생명과학의 관점에서 생명을 이어가는 중요한 고리 역할을 합니다. 인간의 삶, 그리고 우리 자신을 바라볼 수 있는 하나의 시각으로 생명과학을 소개해 드립니다.



과학일까 아닐까? 과학같은 이야기들

▲ http://www.samsunglifeblogs.com/2248


우리는 왜 과학이 지루하고 따분하다는 판단을 하게 되었을까요? 아마도 과학에서 낭만과 신비가 사라졌다고 여기게 되었기 때문이 아닐까요? 반복된 계산과 실험을 통해 딱 떨어지는 수치로 나타난 결과 이외에 아무것도 믿지 않으려 하는 태도가 과학의 태도라고 여기게 된 탓이 아닐까요? 그렇다면 근대과학의 명징함이 지배하기 이전 다른 방식으로 세계를 이야기하던 학문들은 어땠을지 궁금해집니다.

과학보다 더 궁금한 이야기들일 수도 있겠네요. 때로는 과학인지, 아닌지 궁금하게 만들 수도 있고요. 과학인 듯, 과학 아닌, 과학 같은 이야기들. 과학보다 재미있다는 사실 하나만은 분명할 점성술, 연금술, 사주명리학에 대한 이야기를 전해 드립니다. 


과학자들의 삶을 통해 들여다보는 과학의 세계

▲ http://www.samsunglifeblogs.com/2249


얼마 전 들은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의 죽음을 다들 기억하시죠? 스티븐 호킹의 삶은 과학을 변화시켰고, 그의 삶 역시 과학을 통해 변화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과학자들이 보여주는 낯선 수식과 기호의 세계는 두렵지만, 한편으로는 신비하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그들은 왜 그토록 낯설게 보이는 수식과 기호에 매력을 느끼게 되었을까요?


‘과학은 이성의 제자일 뿐 아니라, 낭만과 열정의 제자이기도 하다’는 말을 남겼다는 스티븐 호킹. 스티븐 호킹은 과학에서 어떤 낭만과 열정의 씨앗을 발견했을지 궁금하네요. 삶을 통해 과학을 변화시키고, 과학을 통해 삶을 변화시킨 과학자들. 스티븐 호킹을 비롯한 과학자들의 삶 속에서 과학이라는 세계를 이해할 실마리를 찾아 소개해 드립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 1 2 3 4 5 6 7 8 ··· 58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