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손가락 빠는 버릇 어떻게 해야 할까?


손가락 빠는 버릇, 어떻게 해야 할까?


손가락을 빠는 행동은 아이들에게는 어쩌면 자연스러운 것인지도 모릅니다.

이미 태내에서부터 손가락을 빠는 행동이 관찰되니 말입니다. 처음에는 부모님들께서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셨을 것입니다. 그러나 아이가 다른 것에는 흥미를 보이지 않고 손가락만 빨려고 하거나 이런 행동이 2살, 3살이 지나도록 계속되면 상당한 걱정거리가 됩니다. 손가락의 상처를 보게 되거나 치아의 부정교합이 의심되거나 하면 더더욱 마음이 바빠집니다. 어떻게 이 행동을 고칠 수 있는지에 대해 고심하고 그에 따라 여러 가지 시도를 하게 됩니다. 


오늘은 우리 아이의 손가락 빠는 버릇, 어떻게 하면 좋을지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육아아동심리 고태순 교수 신한대학교 유아교육과



행동을 고치기 위한 방법


행동을 고치기 위한 방법


손가락 빨기 행동을 제거하는 다양한 방법에 대한 정보는 인터넷을 통해 쉽게 얻을 수 있습니다. 그중 많이 소개되고 있는 방법으로는 손가락에 약 바르기, 장치 끼우기, 반창고 붙이기, 손가락 빨기와 관련한 그림책 읽어 주기 등이 있습니다.


먼저 손가락에 약품을 바르는 것은 비록 인체에 무해하다고는 해도 건강상 안전을 100% 확신할 수는 없습니다. 장치를 끼우거나 반창고를 붙이는 것은 아이가 불편해할 뿐만 아니라 자신이 무언가 나쁜 행위를 하고 있다는 심리적 부담감을 느끼게 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손가락 빨기가 바람직하지 않다는 내용을 담은 그림책은 아이의 이성이 생물학적, 정서적 욕구를 통제할 수 있을 때에 가능한 방법입니다. 물론, 위 방법을 통해 손가락 빨기 행동을 효과적으로 제거한 사례도 있습니다. 문제는 이러한 방법들이 정작 내 아이에게는 도움이 되지 않았을 때입니다. 



아이의 심리적 문제


아이의 심리적 문제


전문가들은 아이들의 손가락 빨기가 아이의 심리적 문제와 관련이 있을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앞에서도 이야기했듯이 손가락 빨기는 태어났을 때에는 자연스러운 행동이었습니다. 많은 아기들이 처음에는 자신의 손가락을 빨거나 자신의 몸을 가지고 놉니다. 그러다가 주변 세상에 대한 탐색이 확장되면서 손가락 빨기 행동은 줄어드는데, 손가락 빨기보다 자신의 손을 활용하여 다양한 사물과 사람들을 접촉하면서 세상을 알아가려고 하는 호기심과 자율성이 증가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주변 세상을 스스로 안정적으로 탐색하기 위해서는 심리적 안전에 대한 욕구가 선행되어야 합니다.


다른 말로 하면 무언가 심리적으로 불안한 상태에서는 주변 세상에 대한 탐색이 두려워지고 이런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손가락을 빤다는 것입니다. 부모님들께서도 무언가 불안한 상황에 처하면 손톱을 물어뜯거나 하는 경험을 해 보신 적이 있을 것입니다. 



안정시키기 위한 노력


안정시키기 위한 노력


손가락 빨기가 일종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아이 나름의 방편이라면, 부모님께서는 아이의 불안한 마음을 인정하고 아이의 마음을 안정시키기 위한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을 것입니다. 가정환경이 안정적인지, 아이와 애정적인 관계를 형성하고 있는지, 아이가 어린이집과 같은 다른 환경에서도 잘 지내고 있는지를 점검하고 아이가 심리적으로 안전하다고 생각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먼저 필요합니다.  



손을 활용하는 놀이


손을 활용하는 놀이


더불어 세상에는 손가락 빨기보다 더 재미있는 일들이 많다는 것을 아이가 확신할 수 있도록 도와줄 필요가 있습니다. 아이에게 애정을 더욱 많이 표현하기 위해 손을 활용하는 놀이를 아이와 함께 해 보세요. 아무것도 아닌 것 같지만, 종이 위에 아이와 함께 끼적거리고 밀가루 반죽으로 수제비를 같이 만들어 먹기도 하고 퍼즐도 함께 맞추면서 아이의 활동을 격려해주세요. 


손빠는 버릇 손빠는 습관 손가락빨기


손으로 하는 자신의 행위에 대해 격려를 받으면 손을 사용하는 놀이를 더 하려고 할 것이고 손가락 빨기보다 이러한 놀이가 더욱 재미있다는 것을 알게 될 것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