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어버이날 카네이션 부모님


어버이라는 이름의 무게

어버이날과 카네이션


‘어버이’는 아버지와 어머니를 합쳐서 부르는 말이라고 합니다. 어머니의 날만 기념하거나 아버지의 날을 따로 기념하는 나라들이 많은데, 우리나라처럼 ‘어버이날’로 함께 기념하는 나라는 흔치 않다고 하네요. 어버이날은 현재 노인복지법에 의해 기념되고 있지만, 법정공휴일은 아닙니다.  5월 5일인 어린이날과 시기상 가깝기 때문에, 가족이 다 함께 모이는 주간 정도로 인식되고 있지요.

어버이날 하면 잊지 않고 떠올리게 되는 것이 바로 카네이션인데요. 카네이션을 보면 곧바로 부모님의 은혜가 연상되기도 하지요. 카네이션을 감사의 의미로 부모님 가슴에 달아드리는 것도 어버이날의 유래와 마찬가지로 미국에서 들어온 풍습으로 추정된다고 합니다.
어릴 적 고사리 손으로 오려 만든 카네이션을 부모님 가슴에 달아드렸던 기억을 흔하게 가지고 있을 텐데요. 지금 돌이켜보면, 부모님은 그 카네이션에서 뿌듯함과 함께 어버이라는 이름의 무게를 실감하지 않았을까요? 고사리 손의 서툰 가위질이 어버이날 부모님께 드릴 고기를 자르는 능숙한 가위질로 변한 지금까지도 그 무게는 한치도 줄어들지 않았을 듯합니다. 그러니 1년에 한 번쯤은 카네이션을 보며 그 무게를 짐작해 보아도 좋을 것 같네요.

 미리 준비하고 계획하여 더 여유롭고 활기차게 노인의 삶, 노년의 건강


노인 부부 은퇴 흙 밭 같이 걷기


일에 허덕이며 휴식을 원하는 사람도 빨리 노년을 맞고 싶어 하지는 않더군요. 우리는 노인이 된다는 것이 무엇인지 잘 모릅니다. 당연히 노인이 되는 부모의 마음도 이해하기 어렵겠지요. 그러나 부모의 마음을 이해하기 위해 먼저 필요한 것은 다름 아닌 노년에 대한 이해입니다. 일과 우리의 바쁜 일상에서 점점 멀어져 가는 노인들의 삶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을까요?


노인들이 걱정하는 문제로 건강과 재정, 그리고 고독을 꼽아볼 수 있겠습니다. 세 가지 문제는 따로 떨어져 있지 않고, 한데 섞여 있습니다. 건강하지 못한 노인은 재정 문제로 고통받고, 가족과 함께 살기도 어렵습니다. 또 고독은 노인의 정신 건강을 악화시켜 치매와 같은 질병을 유발하기도 합니다. 평생 가족을 부양하거나 돌보며 살아온 노인들은 자신만의 삶을 가꿀 준비를 하지 못했거나, 여유가 없을 때도 많습니다. 


결국 미리 준비하고 계획하는 사람만이 노년의 삶을 즐길 수 있다는 말이 되겠네요. 남에게 의존하지 않을 만한 경제적 여유, 꾸준히 지켜온 건강, 은퇴 이후의 시간을 함께 보낼 친구들과 취미생활이 노년의 삶을 위해 필요합니다. 지금 부모님의 삶에 필요한 것들은 미래의 우리에게 필요한 것들이기도 하지요. 결국 노인의 삶을 이해한다는 것은 우리의 미래를 바라보는 일이 되겠군요.


 늘 건강하시길~ 어버이날 추천선물


어버이날 추천 선물 카네이션


많은 사람들이 어버이날 선물로 용돈을 드립니다. 은퇴 이후 수입이 줄어든 부모님에게 그보다 좋은 선물은 없겠지요. 외식을 하거나 여행을 계획했다면 함께 하는 시간만큼 더 추억을 만들 수 있겠지요. 건강식품은 인기가 줄어들지 않는 어버이날 선물입니다. 요즘에는 건강검진권을 선물하거나, 자녀가 함께 건강검진을 받는 경우도 많다고 하네요. 


자녀가 함께 할 수 없다면 친구들과 함께 할 수 있는 활동을 지원해드리는 것도 좋은 선물이 될 겁니다. 친구들과 함께 하는 여행을 계획해 드리거나, 공연을 관람하게 해 드리는 것도요. 취미생활을 지원해 드리는 방법도 좋겠지요. 


더 늦기 전에 노후대비 관련보험을 추천해 드리는 것도 좋은 선물이 되지 않을까 싶네요. 보험 가입절차가 까다롭지 않고 손쉽게 가입할 수 있는 삼성생명 간편가입 유니버설 종신보험으로 부모님께 건강을 선물해드리면 어떨까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