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충치보다 풍치, 연령에 따른 치아고민의 변화


충치보다 풍치, 연령에 따른 치아고민의 변화


많은 사람들의 구강 문제를 상담하다 보면 치과를 찾는 주요한 이유가 연령에 따라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유치를 가진 소아부터 20대까지 치과를 찾는 가장 큰 이유로 ‘충치’를 꼽습니다. 실제로 젊은 층의 구강검진을 해보면 치아우식, 즉 충치로 인해 통증이 발생하거나 치아가 파절된 경우, 음식물이 끼어 불편감을 호소하는 경우를 많이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30대 이상인 분들만 하더라도 충치의 발생률은 현저하게 떨어집니다. 40-50대분들은 충치 얘기를 꺼내기 전에 “치아가 흔들려요”, “잇몸이 붓고 아파요”등의 문제점을 호소하는 경우들이 대부분입니다. 그렇다면 연령에 따라 주요 치과질환이 달라지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치아건강 김혜겸 원장 압구정민치과


오늘은 치아건강 전문가 김혜겸 원장과 함께 연령에 따른 치아질환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충치는 세균성 질환


충치는 세균성 질환


충치는 스트렙토코커스 뮤탄스라는 세균에 의해 발생하는 세균성 질환입니다. 그러나 세균이 똑같이 존재한다고 하더라도 충치의 진행 정도는 치아마다 다를 수 있습니다. 치아의 위치, 형태, 전신질환 등 다양한 요인들이 충치의 발생과 진행과정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입니다. 충치의 진행에 대해 알아보려면 먼저 치아의 구조에 대한 이해가 필요합니다. 


치아의 구조를 살펴보면 치아는 최외곽층부터 법랑질, 상아질, 치수로 이루어집니다.

충치는 스트렙토코커스 뮤탄스가 구강내에 들어온 당분과 반응하여 산을 생성해서 치아를 부식시키면서 시작됩니다. 충치는 최외곽층인 법랑질에서부터 상아질의 방향으로 진행되며 신경이 있는 치수까지 침범되면 큰 통증을 유발하고 신경치료를 받아야 할 수도 있습니다. 어린이들의 경우 유치가 영구치에 비해 법랑질, 상아질의 두께가 얇은 구조적요인으로 인해 치아우식이 신경까지 빠르게 진행되는 것을 쉽게 관찰할 수 있습니다. 



연령에 따른 치아의 구조적 변화


연령에 따른 치아의 구조적 변화


사람의 연령이 증가하듯 치아도 연령에 따라 구조적인 변화가 발생합니다. 연령이 증가하면서 중간층인 상아질은 무기질 함량이 증가하여 점점 단단해지고 그 두께도 증가합니다. 또 최외곽층인 법랑질은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결정 사이에 존재하는 소공의 크기가 줄어들고, 투과성이 감소됩니다. 상아질의 두께가 증가하고, 법랑질의 투과성이 감소함에 따라 충치의 진행속도는 10-20대에 비해 현저하게 더디어지고, 치과를 찾는 주요원인은 충치에서 풍치로 옮겨가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풍치의 다른 이름은 잇몸병, 즉 치주질환입니다. 치주질환은 치태와 치석의 주요원인으로 발생하는 염증성 질환으로 치조골, 즉 치아를 잡고 지탱하는 뼈의 높이가 내려가서 치아를 흔들리게 하고, 최악의 경우 치아의 상실을 야기시키는 질환입니다. 치아가 충치 없이 잘 보존되어 있다고 하더라도 치아가 흔들려서 빠져버리면 아무 소용이 없겠죠? 그래서 30-40대가 가장 주의해야 할 부분은 바로 치주, 즉 잇몸의 건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치조골의 높이 유지


치조골의 높이 유지


잇몸 건강에 있어서 가장 신경 써야하는 부분이 바로 치조골의 높이입니다. 나무가 제대로 서 있으려면 땅에 깊게 뿌리를 내려야 하는 것과 비슷한 원리입니다. 안타깝지만 한번 내려간 치조골이 원래의 높이로 다시 재생되는 것은 기대하기 어렵습니다. 그러므로 치아를 오래도록 건강하게 유지하기 위해서는 더 이상 치조골이 내려가지 않도록 현재의 높이를 유지하고 관리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치조골이 내려가는 이유는 앞에서 설명했듯 치석이 가장 큰 이유입니다. 치아에 붙은 음식물 찌꺼기가 시간이 흘러 단단한 형태의 돌처럼 변한 것이 치석인데, 이것은 세균덩어리라고 볼 수 있습니다. 치조골은 세균으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일정한 거리를 유지하게 되는데, 치석이 제거되지 않으면 치조골이 내려가게 되는 이유가 바로 이것 때문입니다.



치조골 높이를 지키는 치주관리 방법


치조골 높이를 지키는 치주관리 방법


치석이 생기지 않게 하는 기본적인 방법은 우리 모두가 알고 있는 양치질입니다. 정확한 칫솔질 방법으로 충분한 시간과 노력을 들여 음식물 찌꺼기를 제거하는 것이 치석을 예방하는 첫 번째 방법입니다. 

치아가 벌어진 곳, 겹쳐있는 곳 등은 양치질을 잘 한다고 하더라도 음식물 잔사가 남아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런 부위에는 치간 칫솔이나 워터픽, 치실 등 구강 보조용품 사용을 적극 추천합니다. 


삼성생명 충치보다 풍치 치아건강


또한 1년에 한 번은 치과를 방문하여 검진을 받고 스케일링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치아와 잇몸 경계부, 제일 안쪽 치아 등에 쌓이는 치태와 치석은 양치질과 구강 보조용품만으로는 관리가 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이미 치주질환이 진행된 사람의 경우는 치과의사로부터 정확한 진단을 받고, 추가적인 잇몸치료를 받는 것이 치조골의 높이 유지에 필수적입니다. 노인이 되어도 건전한 잇몸과 치아를 유지하려면 젊을 때부터 치주관리에 신경을 쓰는 것이 좋습니다. 


한가지 팁을 드리자면 요즘에는 예전과 달리 치아보험이 많이 활성화되었으니 든든한 치아보험을 준비하는 것도 좋은 방법일 것 같습니다. 조금 더 치아에 관심을 갖고 치주관리도 잊지 않으시길 바라겠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 1 2 3 4 5 6 7 8 ··· 359 >